TODAY 2019년5월20일 월요일

주류소비자 한 달에 8.8일 음주

‘2018년 주류소비 트렌드 조사’ 결과

기사작성 03-20 술타임즈
댓글 0 Print 글주소
한 번 음주할 때 평균 음주량은 6.3잔

2b5f2498aff2953897c8aeb549474970_1553073


 

 

 

지난해 우리나라 주류소비자들은 한 달에 9일 정도 술을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우리나라 만 19~59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주류소비 트렌드 조사’를 최근 공개했다.

 

이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 한 해 국내 주류소비자의 월 평균 음주 빈도는 8.8일로 전년과 같았다. 1~4일이라는 응답은 30.5%, 5~8일은 29.7%, 9~16일은 26.7%, 17일 이상은 13.2%였다.

 

이와 함께 한 번 술 마실 때 평균 음주량은 6.3잔으로 조사됐다. 3잔 이하가 41.4%로 가장 많았고 이어 4~7잔 31.1%, 7~14잔 19.8%, 15잔 이상 7.8% 순이었다.

 

연도별 평균은 2014년 8.3잔, 2015년 8.2잔, 2016년 7.9잔, 2017년 6.9잔 등으로 4년 연속으로 줄어들었다.

 

주종별 빈도는 맥주가 40%로 가장 높았고, 소주는 31.3%, 전통주는 19.2%, 수입와인류는 3.2%이었다.

 

맥주는 전년(40.2%)보다 약간 낮아졌지만 2015년(35.5%) 이후 꾸준한 상승세이며, 소주는 전년(31%)보다 조금 높아졌으나 2015년(39.1%) 이후 계속 하락세다. 전통주는 2016년(15.7%) 최저점을 찍은 뒤 꾸준히 비중을 높였고, 수입와인류는 전년(4.4%)보다 낮은 비중이었다.

 

주종별 선호도 역시 맥주가 4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소주 25.4%, 전통주 16.7%, 수입와인류 4.9% 등의 순이​었다. 맥주는 전년(49.6%)보다 낮아졌지만 40% 언저리였던 2014~2015년보다 선호도가 높아졌고, 소주는 2015년(34.4%) 이후 꾸준히 낮아지고 있다. 전통주는 2014년(18%)부터 2017년(11.6%)까지 계속 하락하다가 지난해 반등했다.

 

한편, 농식품부와 aT는 여성 소비자들과의 좌담회, 전통주 전문 주점 점주와의 심층 면접, 소셜네트워크 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올해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혼술’은 물론, 감성·개성을 표현하는 음주, 가벼운 음주 성향 등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와 더불어 20~30대 여성층은 분위기 좋은 주점을 주목할 것으로 예상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최근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혼술’ 과 가성비 좋은 술들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취하지 않을 정도의 가벼운 술이 꾸준히 인기를 끌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 술타임즈
Copyright© 술타임즈.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0
0